강천사 유래 및 기원

대한불교조계종 제24교구 본사인 선운사(禪雲寺)의 말사이다.
887년(진성왕 1) 도선(道詵)이 창건하였다.

  • 임진왜란때 12개 암자와 함께 소실된 강천사를 선조37년(1604)에 다시 지었다.

    1910년

    임진왜란때 12개 암자와 함께 소실된 강천사를
    선조37년(1604)에 다시 지었다.

  • 6.25 한국전쟁때 완전 소실된 채 방치되어 있는 순창 강천사 터 전경

    1954년

    6.25 한국전쟁때 완전 소실된 채 방치되어 있는
    순창 강천사 터 전경

  • 1959년 강천사를 복원, 현재 대한불교 조계종 24교구 선운사 말사로 되어있다.

    현재

    1959년 강천사를 복원
    현재 대한불교 조계종 24교구 선운사 말사로 되어있다.

혹은 1482년(성종 13)에 작성된 “강천사모연문”에 보면 신령이 광덕산(廣德山) 가운데서 명승지를 골라 초암을 짓고 지낸 것에서부터 유래한다고 나와 있다.
그러나 임진왜란 때 이 절과 12개의 부속암자가 전소되었으며, 1604년(선조 37) 태능(太能)이 중창하여 강천사만은 이전의 면모를 갖추었다.
그 뒤 1855년 금용당(金容堂)이 중창하였으나 6.25전쟁으로 보광전(普光殿), 첨성각(瞻星閣), 칠성각의 당우들이 불타버렸다.
그 뒤 주지 김장엽이 1959년에 첨성각을, 1977년 관음전을, 그리고 이듬해 보광전을 신축한 뒤 비구니의 수도도량으로 전승되고 있다.
근래에는 1992년 보광전을 대웅전으로 바꾸었고, 1997년 첨성각을 헐고 복원하였다.

역사적으로 이 절에는 비구승보다 비구니들이 많이 머물렀는데 그 까닭은
창건자 도선이 “강천산의 계곡은 음기가 서려 네군데에 수염이 없는 사람 즉 여승이 살아야 도량이 정화되고
빈찰(貧刹 )이 부찰(富刹)로 될 수 있다”고 한 예언에 따라 절을 유지하여 왔기 때문이다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92호오층석탑

오층석탑과
금강문(金剛門), 삼인대(三印臺)

현존하는 문화재로는 대웅전 앞에 있는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92호인 오층석탑과 금강문(金剛門),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27호인 삼인대(三印臺) 등이 있으며,
오층석탑은 1316년(충숙왕 3) 덕현이 중창할 때 건립한 탑이다.
이 탑 북쪽 약 1미터 지점에는 중대석(中臺石)과 보주(寶珠)만이 남아 있는 석등이다.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27호 삼인대(三印臺)

금강문은 1316년 덕현이 절 주위의 풍치가
금강산과 비슷하다 하여 붙인 이름이라 전한다.
자연암석으로 된 사각문으로 높이 8미터 너비 4미터이다.

또한 이 절에는 천년을 살아 온 지네가 인간으로 변신하려다가 법당에서 피우는 향내음이 너무 독해서 인간이 되지 못하였기 때문에
그 앙갚음으로 요괴가 되어 매일 밤 승려 한 사람씩을 죽였다는 전설과 거지, 승려 그리고 돈에 얽힌 전설 등이 전해지고 있다.

강천사의 원명은 복천사(福川寺, 福泉寺)라 하였으며
또한 산세가 용이 꼬리를 치며 승천할 형상이라 하여
용천사(龍泉寺)라고도 하였다.

강천사라는 이름은 선조 때 학자 귀봉 송익필이 이 곳에 유숙하며
“숙 강천사(宿 剛泉寺)”라는 제목으로 시를 지었으며 이 때부터 강천사로 불리었다고 한다.